조광한 남양주시장 “정약용 제자 18명 매년 선정”

조회수 571


【파이낸셜뉴스 남양주=강근주 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20일 “조선 후기 새로운 세상의 기준을 만들고자 했지만 성공하지 못해 사암이란 호로 자찬묘지명을 쓰고 미래를 기다렸던 정약용 선생의 뜻을 받들어 제자 18명을 계속 선정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조광한 시장은 이날 정약용도서관에서 열린 ‘제2회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에서 이같이 밝히고 “매년 정약용 후예가 탄생하고, 이들이 각 분야에서 미래 인재가 돼 우리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올해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 수상자 18명은 유생복 또는 어사복을 입고 상장을 전달받았으며, 족자 형태 상장은 서예가 갈뫼 김지수 선생이 친필로 작성해 소장 가치를 높였다. 정약용대상 수상자에는 ‘세상을 울리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로 ‘여운이 길고 울림이 깊은 악기 징’을 상패로 전달했다.

남양주시는 흠흠신서상 9명, 목민심서상 8명, 정약용대상 1명 등 18명에게 상장을 수여하고, 흠흠신서상에는 해외연수 참가권을, 목민심서상 400만원, 정약용대상 800만원을 부상으로 지급했다.

정약용 선생의 7대 후손이자 이번 경진대회 발표심사위원장을 맡은 정호영 종손은 “올해 발표심사는 비대면으로 진행해 일부 요소를 평가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모든 심사과정은 정약용 선생의 정신에 맞게 공정성과 투명성을 최우선 원칙으로 삼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는 정약용 선생의 인문정신을 현대적으로 계승하고자 전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에세이 공모와 프레젠테이션 발표를 하는 인문학 경진대회로 올해 두 번째로 열렸다.


남양주시는 작년 10월 전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에세이를 공모했으며, 작가-교수-학예연구사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서류와 발표심사를 맡았다.


올해 1월 서류심사를 통과한 36명 중 비대면 발표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자 18명이 선정됐다.


이날 시상식은 심사 총평, 수상자 인터뷰, 수상자 대표 3명의 프레젠테이션 발표, 상장 및 부상 수여, 내빈 축사, 축하공연으로 진행됐으며, 조선시대 과거 급제자에게 합격증을 수여한 의식 ‘방방례’ 요소를 차용해 특색 있게 꾸며졌다. 참석인원 제한에 따라 시상식에 참여하지 못한 작년 수상자 최기훈-심규빈 학생은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개인정보처리방침 | 저작권보호정책
Tel. 031-590-4928/8548 | Fax. 031-590-4892 | Address.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다산로747번길 11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c) 2019-2022 Jeong Yak-yong Festival Promotion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 디베이트포올